평창동계올림픽 지정 카라반, 캠퍼와 씨고

기사입력 2017.11.23 15:5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7 부산 스포츠ㆍ레저산업 박람회가 11월 23일부터 26일까지 부산 벡스코(제2전시장)에서 개최된다. 2017 부산 스포츠ㆍ레저산업 박람회는 동아전람이 주최하며, 카라반과 트레일러를 비롯한 다양한 스포츠용품 등이 전시된다. 특히, 평창동계올림픽에 숙박 시설로 제공하는 데스렙스의 캠퍼와 씨고 모델이 선보일 예정이어서 더욱 관심이 높다. 


01.jpg
 

캠프야에서는 이번 박람회를 통해 전시하는 다양한 카라반과 캠핑카를 소개한다.


그랜드 스타렉스를 기반으로 제작한 캠핑카_밴텍 라쿤팝


밴텍코리아는 밴텍저팬으로부터 기술제휴를 통해 그랜드 스타렉스를 기반으로 국내에 처음으로 캠핑카를 제작한 기업으로 유명하다. 이번 전시회에는 신형 뉴 라쿤팝S 모델을 선보인다. 


02.jpg
 
03.jpg
 

특징은 후방에 주방 시설을 서랍장 형태로 설치해 외부에서 편리한 조리가 가능하다.


04.jpg
 

텐트를 품 안에_라건 텐트 트레일러


텐트가 트레일러 내부에 수납된 라건 텐트 트레일러는 수납공간과 텐트를 하나로 묶은 하이브리드형 트레일러다. 일반적으로 텐트 캠핑을 즐기는 캠퍼들이 쉽게 적응할 수 있는 구조로 되어 있다. 트레일러에 숨겨진 뼈대를 세우면 트레일러 위로 텐트를 설치할 수 있다.


 

05.jpg
 

포터와 봉고의 화려한 변신_유니언 RV 캠핑카


 

포터를 기반으로 제작하는 캠핑카다. 운전석과 프레임만 남겨둔 상태에서 캠핑에 필요한 편의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외형(캠퍼)를 결합해서 캠핑카를 만든다. 내부는 화장실, 주방, 소파와 테이블, 벙커 베드 등이 위치한다.


 

06.jpg
 
07.jpg
 
08.jpg
 

 

미국을 대표하는 모터홈_위네바고 트렌드23L, 23D


미국에서 가장 인기 높은 모터홈으로도 유명한 모터홈이다. 비교적 낮은 가격에 사용이 편리한 내부 시설을 무기로 대중에게 인기가 높은 편이다. 국내에는 카라반테일이 수입해서 판매한다. 또한, 에이스 캠퍼에서 제작한 포터를 기반으로 제작된 트럭 캠퍼도 판매한다.  


09.jpg
 
또한, 에이스 캠퍼에서 제작한 포터를 기반으로 제작된 트럭 캠퍼도 판매한다.  

20.jpg
 
포드 트랜짓을 기반으로 만든 모터홈_코치맨 코리아 프리랜더 모터홈


클래스 C 모터홈에 사용하는 상용차는 다양하다. 특히 해외에서는 다양한 상용차가 출시되고 있어 모터홈 제작에 사용할 모델의 선택이 국내보다 쉽다. 코치맨은 포드의 트랜짓 모델을 사용해서 모터홈을 제작한다. 국내에는 승인 문제 때문에 가솔린 모델만 수입한다. 코치맨 코리아가 수입해서 판매한다.


11.jpg
 
아웃도어 활동을 위한 최적의 조건_크릿켓(Cricket) 트레일러

아웃도어를 위해 최적화된 트레일러다. 개럿피니는 나사 우주정거장의 거주 구역을 설계한 경험을 바탕으로 크리켓 트레일러를 개발했다. 내부는 침실과 주방, 사무 공간까지 설계되었다. 또한, 외부에서의 효율적인 거동을 위해 지상고를 30cm까지 확보했다.  

 
12.jpg
 
13.jpg
 
충분한 거주 공간 확보한 카라반_ 비스너아베소 카라반


비스너에서도 중상급 카라반인 아베소 탑과 플러스가 전시됐다. 황금색 외관을 자랑하는 탑 모델은 넉넉한 실내 공간이 특징이다. 플러스 모델은 수납공간이 가장 큰 장점이다. 변형 침대 위로 2층 침대를 거치할 수 있다.

 
14.jpg
 
15.jpg

연인이나 부부면 OK_플래닛 미니 카라반


더블유 카라반에 출시한 카라반으로 2명이 사용할 수 있는 미니카라반이다. 내부는 최소한의 편의시설인 주방과 변형 침대로 사용할 수 있는 소파 및 테이블로 구성된다. 내부 소재는 자작나무를 사용해 친환경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국내 기술로만 제작되는 카라반이다.


16.jpg
 
평창동계올림픽 지정 카라반_데스렙스 캠퍼와 씨고


평창동계올림픽 숙박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카라반이라는 대책 안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국산 정박용 카라반 250대와 수입 카라반(이동용) 100대를 숙박시설로 사용하기로 했다. 수입 카라반의 선택에는 데스렙스 캠퍼와 씨고 모델이 최종 낙점됐다.


17.jpg
 
수입은 버펄로(주식회사 BFL)의 카라반사업부 버펄로오토홈스가 수입해서 제공한다. 평창동계올림픽 특별판으로 제공하는 카라반은 선분양으로 일반인에게 판매한다. 100대 만이 평창올림픽 로고와 스페셜 에디션 로고를 달 수 있다. 차별된 카라반을 보유할 좋은 기회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해 800만원 할인한다.


 

19.jpg
 

 

캠퍼 모델은 4명이 편안하게 취침할 수 있는 공간을 가지고 있다. 데스렙스의 상위 모델에 속하는 캠퍼는 외관은 부드러운 선이 특징이다. 씨고 모델은 내부에서 독립적인 취침이 가능한 설계로 인기가 높다. 트윈 베드를 설치해 간섭이 적은 취침이 가능하다. 취침 인원은 캠퍼와 같은 4명이다.  
 
18.jpg
<저작권자ⓒ캠프야 & campy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댓글0
이름
비밀번호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